인권단체 연석회의

  
[보도자료]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hrnet  12-17 | VIEW : 1,857
101210_보도자료_인권선언기념일.hwp (35.5 KB), Down : 160

보/도/자/료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공동투쟁단,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인권단체 연석회의
제 목: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문 의: 명 숙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 010-3168-1864)
      배여진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 010-3263-6920)
      오영경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 018-250-0062)

1.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기자회견을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라는 이름으로 할 수밖에 없는 참담한 인권현실이다. 한국 사회 인권의 실종을 보고하고, 인권상을 거부한 사람들, 인권위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활동가들과 함께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자리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인권위 지역사무소가 있는 대구, 부산, 광주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2. 올해 유엔이 세계인권선언 62주년을 앞두고 제시한 주제는 “차별 종식을 위한 인권옹호자”이며, “차별을 멈춰요. 목소리를 높여요”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한국의 시민사회는 촛불집회를 비롯한 한국의 다양한 구성원들의 참여와 목소리가 있었던 2008년 ‘2008년 인권선언’을 만들었다. 2008 인권선언에서 “인권을 유린하는 압제적 정치와 사회구조에 맞서 저항하는 것은 가장 신성하고 정당한 권리”임을 선언하였다.  

3. 한국의 인권활동가들은 인권후퇴와 차별에 맞서 저항하고 있지만, 아직도 갈 길은 멀다. 그래도 최근 수없는 고민 속에서 인권과 양심의 빛을 선택하며, 인권위 관련상을 거부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인권을 지피는 불씨’임을 확인한다. ‘연대하는 인간들이 탐욕의 권력을 이겨낸다’는 단순한 진리를 믿으며, 계속 싸워나갈 것을 결의하는 자리로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기자회견을 개최한다.   .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ㅇ 일시/장소 : 2010년 12월 10일(금) 오전 1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
ㅇ 주최: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단체 대책회의,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공동투쟁단,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인권단체 연석회의


○ 기자회견 순서

사회 : 명숙 활동가(인권운동사랑방, 현병철대책회의)

1부. 인권의 상징, 국가인권위의 추락
- 현병철 사퇴운동 경과보고  : 정민경 활동가(진보네트워크센터)
- 인권상 수상 거부자 발언 :
  ① 인권위 표창장: 소모뚜 대표(이주노동자의 방송 MWTV),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② 인권논문 :  우수상 이경 활동가(동성애자인권연대),  최우수상 이상윤(입장글)
  ③ 인권에세이상 : 대상 김은총 (입장글), 청소년
  ④ 인권영상공모전 : 대상 선철규 (장애in소리, 김병용 활동가 발언)

- 인권위의 공권력 투입과 장애인 차별 규탄 발언 :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공동투쟁단

- 퍼포먼스 : 인권위는 죽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2부. 2010년 대한민국 인권 고발
- 인권활동가들이 뽑은 10대뉴스 발표 : 배여진 활동가 (천주교인권위, 인권단체연석회의)
- 인권현안 보고
① 법제도 개악과 법치주의 실종 : 류제성 사무차장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② 경찰·표현의 자유 : 랑희 활동가 (민주노동자연대, 공권력감시대응팀)
③ 주거, 노동, 기초생활수급권 : 최예륜 사무국장 (빈곤사회연대)
④ 전쟁과 평화권 : 여옥 활동가 (전쟁없는세상)
⑤ 과거청산 : 오영경 연대사업국장 (새사회연대)
⑥ 반차별 : 보짱 활동가 (한국성폭력상담소, 반차별공동행동)
⑦ 장애인인권 : 박경석 공동대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⑧ 청소년인권 : 모람 활동가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⑨ 이주노동자 인권 : 이영 사무처장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 세계인권선언 62주년 성명 낭독
: 이창수 대표(새사회연대), 최은아 활동가(인권운동사랑방)





세계 인권 선언 62주년을 맞이하며
“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오늘 12월 10일은 누구나 차별 없이 침해받지 않고 누려야 할 인간의 권리로서 세계인권선언을 선포한 지 62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렇게 뜻 깊은 날, 여전히 인권을 탄압하는 일들이 일어나고 인권 침해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 많기에 우리는 기뻐할 수 없다. 역사의 발전만큼 인권도 향상되었다고 하지만 한국의 현실은 발전이 아닌 퇴보를 거듭하고 있는 현실이다. 비정규직 노동자는 노동기본권을 박탈당하여 강남대로 노숙이나 공장에서 농성을 해야 하고, 공장입구에서 고공농성을 해야 하는 현실이다. 심지어 재벌이 노동자를 구타하고 뻔뻔하게 돈을 던질 뿐 아니라, 노조간부를 납치하는 눈뜨고 보지 못할 일들이 넘쳐나는 세상이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민간인과 군인이 목숨을 잃었고 한반도 평화는 심각한 위협에 처했다. 더 많은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군사적 긴장상황이지만 남한과 북한 정부는 서로 보복과 응징을 내뱉고 있을 뿐이다. 게다가 이러한 어수선한 분위기를 틈타 한나라당은 4대강을 죽이는데 쓸 돈을 만들기 위해 내년 예산안과 각종 인권후퇴법안, 한미FTA 협상안을 날치기 통과시켰다. 이도 모자라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이것이 정의다”라는 망언을 하였다.

사회복지예산은 줄이고, 부자들의 배만을 채우는 친서민 정책을 강행하는 현실에서 사회권이 설 자리가 있겠는가. 장애인등급심사제로 활동보조서비스를 받기는 요원해졌고, 장애인의 인권보장은 뒤로 후퇴하였다. 무상급식을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 몰아세웠으며,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겠다고 정부는 국제사회에서 약속했지만 아직 법안조차 마련하고 있지 않다. 심지어 보수 기독교를 중심으로 한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발언이 넘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어떠한 제재방안도 없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에 이영조 무자격자를 임명하였고, 그는 제주4.3 항쟁을 “공산주의세력이 한 폭동”이라는 망언까지 하며 과거청산의 길을 가로막고 있다.  

정부는 G20를 개최한다며 집회시위의 자유를 제한했을 뿐 아니라 G20를 빌미로 노점상과 노숙인을 단속하고 이주노동자를 단속추방하였다. 출입국관리사무소의 단속을 피하다 추락사한 베트남노동자 찐 꽁 꾸안 씨처럼 이주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는 날로 심해지고 있다.

이러한 인권후퇴의 현실에서 국가인권위원회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더욱 참담하고 비통하다. 인권 침해받은 사람들을 구제하고 인권정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하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가 만들어졌다. 그러나 세계인권선언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국민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앞장서야 할 인권위가 거꾸로 인권을 후퇴시키는 정부에게 면죄부를 주는 알리바이기구가 되어가고 있다.

인권위의 생명인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성은 이제 사라진지 오래다. 인권위 국가 권력의 침해를 눈 부릅뜨고 감시해야하나 이를 하지 않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대통령인수위원회 시절 인권위를 대통령 직속기구화하려 했고 무산되자 21%조직축소를 감행하는 등 인권위 독립성을 흔들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부는 인권에 대한 어떤 이해도 없고 지식도 없이 정권 눈치 보기에만 바쁜 '현병철'씨를 위원장으로 임명하여, 인권위는 ‘국가이권위’가 되고 있다.

현병철 위원장의 독단적 인권위 운영과 정부 눈치보기를 비판하며 문경란, 유남영 상임위원, 조국 비상임위원, 67명의 전문 자문 상담 위원들이 줄줄이 사퇴하였다. 급기야 지난 12월 3일에는 세계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권활동가들이 활동보조서비스 보장과 현병철 위원장 사퇴 촉구 농성을 하자 경찰의 공권력 남용을 감시해야 할 인권위가 경찰에게 시설보호 요청을 하여 공권력을 투입했다. 또한 인권위는 엘리베이터 작동 중단, 휠체어가 다닐 수 있는 길을 막으며 장애인 이동권 마저 무참히 파괴했다.

인권을 똑바로 보지 못하고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는 인권위를 보며 이주노동자방송, 인권논문 우수상 동성애자인권연대, 인권에세이상 고등부대상 김은총님, 인권영상공모전 대상 선철규 님, 인권논문 최우수상 이상윤 님은 “현병철 위원장이 주는 상은 받지 않겠다”며 상을 거부하였다. 사회적 소수자들의 삶과 인권이 살아있기 위해서, 현 위원장이 사퇴하고 인권위가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는 외침이었다.

그러나 인권위의 반인권행보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전원위원회에서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 및 북한 주민에 대한 정보접근권 부여 권고를 의결했다. 한국의 인권 사안에는 무지하고 외면한 채, 이명박 대통령이 자신을 임명할 당시 "북한 인권에 힘써 달라"는 말에 충성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인권위를 파괴하고 인권의 가치를 모독하고 있는 현병철 위원장에게 인권의 가치와 이해를 돕기 위해 세계인권선언문과 사퇴촉구 서명지를 전달 할 것이다.

인권을 모독하며 인권 없는 인권위를 만든 현병철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그것이 오늘 세계인권선언일 62주년을 맞아 현병철 위원장이 인권을 위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이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인권후퇴와 민주주의 파괴를 중단하라!

2010년 12월, 우리 모두 인권후퇴와 차별에 맞서 저항하고 있지만, 인권이 여물기에는 아직 멀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맞잡은 연대의 손이 주는 따스한 온기가, 저항의 열기가  ‘우리 모두의 인권을 지피는 불씨’임을 안다. 그러하기에 ‘연대하는 인간들이 탐욕의 권력을 이겨낸다’는 단순한 진리를 믿으며, 계속 싸워나갈 것을 이 자리에 모인 우리는 결의한다.

2010. 12. 10

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LIST   
331   [보도자료]GM대우 비정규직사태 해결을 위한 인권-법률단체 기자회견  hrnet 12-17 2131
330   [보도자료]ANNI(아시아국가인권기구감시네트워크), 이명박 대통령에게 서한 발송  hrnet 12-17 2017
329   [보도자료]시민의식과 인권감수성 발휘에 대한 인권위 보상금, 박성수 씨 거부  hrnet 12-17 1947
328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인권논문 공모전 학생부 최우수상 당선자 수상 거부  hrnet 12-17 2113
327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위촉'직'을 추가로 사퇴하는 전문가 7인  hrnet 12-17 1986
326   [보도자료]인권활동가들이 뽑은 '2010년 10대 인권뉴스'  hrnet 12-17 1863
  [보도자료]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hrnet 12-17 1857
324   [성명서]'대한민국 인권상'마저 이명박 대통령의 입맛을 고려하는가!  hrnet 12-17 1150
323   [보도자료]인권영상공모전 대상 수상 거부 표명과 12월 10일 인권상 거부 기자회견  hrnet 12-17 1074
322   [보도자료]현병철 위원장 체제의 상(인권표창장, 인권에세이상, 인권논문상) 거부 입장글 발표  hrnet 12-17 1043
321   [보도자료]장애인 차별하고 경찰력 동원한 국가인권위 규탄 성명  hrnet 12-17 1041
320   [성명서]빈곤해결의 출발이자 복지의 기초인 기초생활보장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한다!  hrnet 12-17 1027
319   [보도자료]앰네스티, 한국 인권위의 독립성과 신뢰성, 한국정부의 책임 강조하는 성명 발표  hrnet 12-17 1092
318   [보도자료]인권위 설립 9주년 맞이 현병철 위원장 출근저지 투쟁 소식  hrnet 12-17 1031
317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설립 9주년 날에 부쳐-초심 잃은 국가인권위, 국가인권위 9년의 역사가 무너지다  hrnet 12-17 1082
316   [취재요청서]11/25(목), 국가인권위 설립 9주년 토론회와 촛불문화제  hrnet 12-17 1024
315   [보도자료]현병철 사퇴-한나라당 홍진표 추천 철회 긴급기자회견 개최  hrnet 12-17 1060
314   [보도자료]한국 인권단체, ICC에 한국 인권위에 진상조사단 파견 요구 서한 발송 및 국제사회 여론 형성을 위한 출국 예정  hrnet 12-17 998
313   [보도자료]한나라당의 홍진표 씨 인권위 상임위원 내정에 대한 성명서  hrnet 12-17 997
312   [보도자료]11/17(수), 인권위 독립성 훼손하는 이명박 규탄, 현병철 위원장 사퇴 촉구 결의대회  hrnet 12-17 1094
1 [2][3][4][5][6][7][8][9][10]..[17]  ≫ SEARCH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