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연석회의

  
[보도자료]앰네스티, 한국 인권위의 독립성과 신뢰성, 한국정부의 책임 강조하는 성명 발표
 hrnet  12-17 | VIEW : 1,456
101129_보도자료_앰네스티성명발표.hwp (28.5 KB), Down : 198

보/도/자/료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인권시민단체 긴급 대책회의
제 목: 앰네스티, 한국인권위의 독립성과 신뢰성, 한국정부의 책임 강조하는 성명 발표
담 당: 명 숙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촉구 인권시민대책회의, 010-3168-1864)

1. 안녕하십니까. 귀 언론사에 평화와 인권의 연대인사를 드립니다.

2.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는 오늘(11월 29일) 한국 국가인권위의 독립성과 신뢰성을 강조하며 현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였다.

3. 앰네스티는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세계 150여개에 지부를 둔 국제인권단체로서 국제적 신뢰를 갖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한 나라의 인권위를 비롯한 인권상황에 대해 표명하는 것은 매우 신중한 절차와 사실 확인을 거쳐 발표된다. 따라서 앰네스티의 발언은 국제인권사회에 큰 영향을 미치기에 한국인권위 상황이 매우 심각함을 방증한다.

4. 성명에는 그동안 한국 인권위가 주요 인권현안에 대해 침묵한 사실이 인권위 독립성에 미치는 영향과 인선절차의 불투명성과 비민주성에 대한 우려, 그리고 최근 두 상임위원의 임명과 추천에 대한 인권위에 대한 정치적 의도 여부에 대한 우려와 함께 한국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5. 아래에 앰네스티의 성명을 덧붙이오니 많은 관심과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

제    목 : [국제앰네스티 성명서] 국가인권위원회, 독립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구로 남아야 한다
발 신 일 : 2011년 11월 29일
담   당 : 캠페인사업실 양윤영, 010 3115 5754, 02 730 4755
           migrants@amnesty.or.kr

<성명>
국가인권위원회, 독립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구로 남아야 한다.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출범 10년을 맞으며, 국제앰네스티는 인권위가 자율성을 지키고 효과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구로 남을 것을 요구한다.

국제앰네스티는 국가인권기구가 인권 보호 및 증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생각한다. 국가인권기구가 이러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독립적이며 온전한 권한이 주어져야 하고 시민사회, 특히 지역 인권단체의 신뢰를 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국제앰네스티는 11월 1일에 있었던 유남영, 문경란 두 명의 인권위 상임위원의 사퇴와 10일에 있었던 조국 비상임위원의 사퇴, 15일에 발생한 총 160명 중 61명의 전문•자문•상담위원의 집단사퇴를 우려하며 주목하고 있다.

위 위원들은 지난 10월 25일 인권위 운영규칙 개정안이 전원위원회에 안건으로 제출 된 것에 대한 반대의 뜻을 표하기 위해 사퇴했다. 개정안은 위원들의 권한을 축소하면서 위원장의 권한은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부에서는 현병철 위원장이 정부 정책에 지나치게 옹호적인 입장을 취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한 그는 인권위가 행정부에 속한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2009년 이후 현병철 위원장의 재임 기간 동안 인권위는 2009년 1월 용산참사 당시 경찰 진압이나, 검찰 수사방법, 2009년 헌법재판소의 야간집회금지에 대한 위헌성 심사와 같은 인권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인 개입을 하지 않거나 침묵을 지켜왔다. 인권위는 또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MBC PD수첩을 상대로 진행한 검찰 및 경찰 수사, 2010년 5월 공식 방한했던 프랑크 라 뤼(Frank La Rue)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에 대한 당국의 감시에 대해서도 침묵해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또한 인권위는 위원들의 독립성 보장을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위원을 선출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국제앰네스티는 인권위 설립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대통령이 직접 일정 수의 위원을 임명하는 방식 등이 국가인권위원회의 독립성과 효과성을 해칠 수 있다고 제기한 바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두 상임위원 임명 및 추천이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인권위가 독립적이고 신뢰적이며 효과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특정 정당에 대한 지지나 정부 고위층과의 유착과 같은 어떠한 제약이나 부당한 영향력, 종용, 압력, 위협, 개입이 없어야 하며, 또한 사실과 법에 근거해 진실성을 갖추고 불편부당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이들로 구성되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한국의 주요 인권문제에 대한 인권위의 침묵과 위원들과 전문가들의 사퇴, 정치적 의도에 따른 상임위원 임명, 인권위 운영규칙 개정안 제출 등으로 인권위가 독립성과 권위를 잃어가고 있음은 물론 시민사회, 특히 지역 인권단체들의 신뢰를 잃고 위태로운 상황이라는 점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한다.

인권위 출범 10년을 맞으며, 국제앰네스티는 인권위와 한국정부에 인권위가 당면한 이번 위기를 시민사회, 특히 인권단체들과의 대화를 통해 투명하게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인권위와 한국정부는 인권위가 독립적이며 효과적이고, 신뢰받는 국가인권기구으로서의 역할을 되찾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끝.

 LIST   
331   [보도자료]GM대우 비정규직사태 해결을 위한 인권-법률단체 기자회견  hrnet 12-17 2947
330   [보도자료]ANNI(아시아국가인권기구감시네트워크), 이명박 대통령에게 서한 발송  hrnet 12-17 3026
329   [보도자료]시민의식과 인권감수성 발휘에 대한 인권위 보상금, 박성수 씨 거부  hrnet 12-17 2671
328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인권논문 공모전 학생부 최우수상 당선자 수상 거부  hrnet 12-17 2844
327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위촉'직'을 추가로 사퇴하는 전문가 7인  hrnet 12-17 2677
326   [보도자료]인권활동가들이 뽑은 '2010년 10대 인권뉴스'  hrnet 12-17 2536
325   [보도자료]세계인권선언 62주년 기념 기자회견-"인권은 사라지고, 인권위는 죽었다"  hrnet 12-17 2532
324   [성명서]'대한민국 인권상'마저 이명박 대통령의 입맛을 고려하는가!  hrnet 12-17 1529
323   [보도자료]인권영상공모전 대상 수상 거부 표명과 12월 10일 인권상 거부 기자회견  hrnet 12-17 1485
322   [보도자료]현병철 위원장 체제의 상(인권표창장, 인권에세이상, 인권논문상) 거부 입장글 발표  hrnet 12-17 1416
321   [보도자료]장애인 차별하고 경찰력 동원한 국가인권위 규탄 성명  hrnet 12-17 1401
320   [성명서]빈곤해결의 출발이자 복지의 기초인 기초생활보장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한다!  hrnet 12-17 1384
  [보도자료]앰네스티, 한국 인권위의 독립성과 신뢰성, 한국정부의 책임 강조하는 성명 발표  hrnet 12-17 1456
318   [보도자료]인권위 설립 9주년 맞이 현병철 위원장 출근저지 투쟁 소식  hrnet 12-17 1382
317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설립 9주년 날에 부쳐-초심 잃은 국가인권위, 국가인권위 9년의 역사가 무너지다  hrnet 12-17 1440
316   [취재요청서]11/25(목), 국가인권위 설립 9주년 토론회와 촛불문화제  hrnet 12-17 1385
315   [보도자료]현병철 사퇴-한나라당 홍진표 추천 철회 긴급기자회견 개최  hrnet 12-17 1509
314   [보도자료]한국 인권단체, ICC에 한국 인권위에 진상조사단 파견 요구 서한 발송 및 국제사회 여론 형성을 위한 출국 예정  hrnet 12-17 1364
313   [보도자료]한나라당의 홍진표 씨 인권위 상임위원 내정에 대한 성명서  hrnet 12-17 1455
312   [보도자료]11/17(수), 인권위 독립성 훼손하는 이명박 규탄, 현병철 위원장 사퇴 촉구 결의대회  hrnet 12-17 1543
1 [2][3][4][5][6][7][8][9][10]..[17]  ≫ SEARCH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