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연석회의

  
[보도자료]10/28국가인권위 공권력 투입 요청 규탄 기자회견
 hrnet  10-28 | VIEW : 3,256
[보도자료]081028국가인권위공권력투입규탄.hwp (29.5 KB), Down : 231

취재 협조 요청서

수신 : 귀 언론사 사회부 인권 관련 부서
제목 : [보도자료] 10월 28일(화),
      국가인권위 공권력 투입 요청 규탄 기자회견
주최 : 인권단체연석회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문의 : 배여진(인권단체연석회의 hrnet2004@hanmail.net / 016-263-6920)
       명  숙(인권단체연석회의/ 010-3168-1864)
       임소연(장애인차별철폐연대 / 011-9077-0915)
       최용걸( 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 018-358-7904)

1. 귀 언론사에 연대의 인사를 올립니다.

2. 지난 9월 10일 김양원 목사가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임명된 뒤, 인권단체들과 장애단체들은 김양원은 인권위원의 자격이 없음을 발표하고, 지난 10워 13일부터 직접 행동에 돌입하였습니다. 하지만 김양원 목사가 국가인권위원으로 임명되고 한 달이 넘은 현재까지 청와대는 물론 국가인권위원회 또한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3. 이도 모자라 10월 27일 전원회의가 열린다는 이유로, 공권력을 감시해야 할 국가인권위가 직접 경찰에게 시설보호요청을 하였습니다. 경찰의 힘을 빌어 인권활동가들의 출입을 봉쇄하였으며, 심지어는 장애활동가들의 출입을 막으려고 엘리베이터 운행을 중지시켰습니다.

4.  전원회의가 끝나고 저녁 8시 기자브리핑이 끝난 지금까지도 경찰이 인권위 안에 있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이에  내일(10월 28일) 오전 11시 국가인권위 앞에서 공권력 투입을 요청한 국가인권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자 합니다.

5. 많은 취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국가인권위 공권력 투입 요청 규탄 기자회견
    ◎ 날짜 : 2008년 10월 28일(월) 오전 11시
    ◎ 장소 : 국가인권위원회 앞
    ◎ 주최 : 인권단체연석회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
              전국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기자회견문>
국가인권위의 공권력 투입 요청을 규탄한다
-  국가인권위는 무엇 때문에 김양원의 방패막이를 자처하는가 -

낯부끄러운 경찰투입요청, 국가인권위를 규탄한다!
  어제 우리는 국가인권위에서 반인권적 김양원 인권위원을 비호하기 위해 경찰을 투입한 인권위의 부끄러운 행동에 분노하였다. 공권력의 인권침해를 감시해야 할 인권위에서 직접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시설보호요청을 했다는 사실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도 모자라 국가인권위는 장애활동가들이 인권위에 발도 디디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하루 종일 운행중지시켰으며, 국가인권위에 방문하는 사람들을 일일이 검문까지 하였다. 이는 엘리베이터의 운행정지처럼 국가인권위의 활동정지에 다름 아니다. 이로써 우리는 인권위에 대한 일말의 신뢰조차 무의미한 일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반인권적 인권위원을 비호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경찰에 시설보호요청을 한 이유에 대해, 국가인권위는 전원회의를 무산시킬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하지만 전원회의가 끝나고 기자브리핑이 끝났는데도 여전히 엘리베이터는 정지되어 있으 며 경찰들이 인권위 비상계단을 가득 메우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정녕 김양원을 비호하고 장애활동가들을 억압하여 얻으려는 것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겨 묻은 놈이 똥 묻은 놈 탓할 수 없다’는 논리로, 또 ‘인권위원은 제식구이니 챙겨야 한다’는 시대착오적이고 낮은 인식으로 비호하는 것이라면, 국가인권위원회도 다른 권력기관과 차이 없음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다. 우리는 과거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원이 비리로 인해 체포동의권을 발동하려 할 때마다 정파를 떠난 여야국회의원이 방패막이가 되었던 일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김양원이 있었던 시설에서 벌어진 인권침해 피해자들을 생각한다면 가해자를 옹호하는 것이 엄청난 또 다른 폭력이라는 사실을 국가인권위는 깨달아야 할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가 할 일은 김양원을 거부하는 입장을 내는 일이다.
  국가인권위는 김양원이 임명된 한 달 동안 한 일이라고는 책임회피조의 변명뿐이었다. 국가인권위는 임명권은 우리 권한이 아니며 청와대가 임명한 일이므로 ‘우리는 상관없다’는 입장만을 취했다. 그러나 인권이 ‘제도’의 논리에 갇히고 ‘법’의 논리에 갇힌 채, 인권의 증진을 도모할 수 있었던 적이 있었는지 다시 묻지 않을 수 없다.
인권위원 임명권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있지 않지만 적어도 인권위원이 갖추어야 할 인권위원이 자격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김양원의 자진사퇴와 청와대의 김양원 해임권 행사를 요청할 수 있다. 그러한 입장발표가 제도적 효력은 없더라도 그것이 상징하는 바는 ‘인권위의 제자리 찾기’와 ‘독립성 유지’라는 면에서 한국의 인권상황 개선을 앞당기는 일이 될 것임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이를 하지 않는 것도 모자라 반인권적인 인사인 김양원을 비호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에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인권위는 시설장애인의 인권을 더 이상 짓밟지 마라!
  국가인권위원회는 다수인 보호시설에 대해 방문조사와 진정권을 가진 유일한 국가기관으로서 시설생활인의 인권보호를 위해 제일 앞장서야 하는 기관이다. 더구나 올해는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차별받고 억압받는 일을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진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시행되는 해로서 국가인권위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
  이러한 시점에서 시설장애인의 인권을 유린한 김양원이 국가인권위의 최고 의사결정구조인 전원회의에서 한 목소리를 낸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김양원은 시설장애인의 생활을 열악하게 만들어 생긴 돈으로 자기 배를 채운 인물이며 장애인의 결혼을 불임을 전제로 허락했을 뿐 아니라 임신한 장애인부부에게 낙태를 종용한 반인권적 인물이다.
  어떻게 시설장애인의 인권침해를 한 가해자가 과연 시설장애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수 있겠는가. 인권감수성이 모자랄 뿐 아니라 인권의식도 없는 김양원이 어떻게 중요한 인권침해사건에 대해 올바른 입장을 낼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김양원이 인권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은 사퇴뿐이다!
  김양원은 지난 13일 전원회의 중간에 인권활동가들과 함께 한 면담에서 ‘자신은 청와대가 검증해서 임명된’ 사람이므로 인권위원으로서 자격이 있으며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하였다. 그러나 국가인권위원의 인선절차가 ‘투명’하지도 ‘공개’적이지도 않음에 대해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수년간 비판해왔다. 잘못된 인사추천 및 검증시스템에 의해 인권위원직을 맡게 되었음에도 이를 기준으로 자격 정당성을 운운하는 태도에 분노하지 않을수 없다.
  김양원이 정말 이제부터라도 장애인의 인권개선에 일조하겠다면 당장 국가인권위원직을 스스로 사퇴하라! 또한 청와대는 이미 밝혀진 김양원의 비리와 인권침해 전력에 의거해 ‘해임권’을 행사하라! 그길만이 최소한의 국가인권위 독립성을 보장하는 길이며 시설장애인을 비롯한 수많은 인권침해 피해당사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일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국가인권위는 어제 공권력을 투입한 일에 대해 사죄하고, 이제라도 국가인권위는 ‘김양원에 대한 입장’만이 아니라 잘못된 ‘인권위원 인사검증시스템’을 보완할 장치를 마련하는 일에 힘쓸 것을 촉구한다. 이를 위해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김양원의 사퇴’ 뿐 아니라‘ 올바른 인권위원 인사검증시스템’ 확보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하나. 공권력을 감시할 국가인권위가 경찰 요청 웬 말이냐! 인권위를 규탄한다.
하나. 국가인권위는 반인권적 김양원 비호하지 말라!
하나, 인권위원에 대한 공개적이고 투명한 인사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하나. 장애인 인권 우롱하는 김양원은 즉각 사퇴하라!
하나, 청와대는 김양원을 즉각 해임하라!
하나, 국가인권위는 공권력투입에 대해 즉각 사죄하라!

2008. 10. 28
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 인권단체연석회의,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LIST   
131   [성명서]언론노조의 총파업은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노동자들의 정당한 저항이다!  hrnet 01-04 1291
130   [보도자료]법안 무더기 날치기 처리에 반대하는 인권단체 기자회견  hrnet 12-28 1444
129   [성명서]반인권적 김태훈, 최윤희, 황덕남 위원을 강력 규탄한다!  hrnet 12-18 2071
128   [성명서]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의원은 현대미포조선의 실질적 사주로서 국민앞에 사죄하라.  hrnet 12-18 1405
127   [성명서]정부는 국가인권위 조직 축소 시도 규탄 성명서  hrnet 12-15 1340
126   [보도자료]‘2008 인권선언, 시장의 자유에 맞선 저항을 말한다’ 보도협조 요청  hrnet 12-10 1184
125   [기자회견문]시설장애인 낙태 종용 김양원 위원 사퇴촉구와 인권의식 부재한 김태훈,최윤희,황덕남 위원 사퇴 촉구 기자회견  hrnet 12-10 1288
124   <기자회견문>국가인권위원회, 7주년으로 끝낼 것인가!-반인권적 김양원 '인권'위원 사퇴를 촉구하며-  hrnet 11-25 1241
123   [성명서]한나라당은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폐지 시도를 중단하라!  hrnet 11-24 1216
122   [성명서]한나라당의 과거사위 통합법안 규탄 성명서  hrnet 11-21 1433
121   [성명서]행안부의 올해의 인권상 이정이 추천자 심사제외에 대한 인권단체 규탄 성명  hrnet 11-21 1385
120   [논평] 경찰 과잉 진압에 대한 국가책임 인정을 환영하며  hrnet 11-19 1279
119   <논평>미국 비자면제 시행에 대한 인권회의 논평  hrnet 11-17 1300
118   <기자회견문>11/10(월)김양원 '인권위원' 사퇴촉구와 (가칭)"반인권적김양원인권위원 사퇴촉구 공동대책위원회"제안 기자회견  hrnet 11-10 1346
117   [취재요청서]11/10(월)김양원 ‘인권’위원 사퇴촉구와 (가칭)“반인권적김양원인권위원사퇴촉구공동대책위원회” 제안 기자회견  hrnet 11-07 1428
  [보도자료]10/28국가인권위 공권력 투입 요청 규탄 기자회견  hrnet 10-28 3256
115   [보도자료]10/27(월)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 즉각 퇴진을 촉구하는 농성돌입 기자회견문  hrnet 10-28 1404
114   [취재요청서]10/27(월),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 즉각 퇴진 촉구 기자회견  hrnet 10-26 1210
113   [의견서]인권단체연석회의, 국가인권위 상임․비상임 위원에게 촛불관련 진정 사건 처리에 대한 입장 전달  hrnet 10-22 1180
112   [기자회견문]반인권적 김양원 목사 국가인권위원 임명한 청와대 규탄 기자회견  hrnet 10-22 1401
 ≪ [1].. 11 [12][13][14][15][16][17] SEARCH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