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연석회의

  
[설문조사] 2009년, 인권활동가들은 묻는다.
 su -  12-02 | VIEW : 3,506
2009년, 인권활동가들은 묻는다. 2009년 인권 10대뉴스를 뽑아주세요!!

다사다난했던 2009년이었습니다. 8회 인권활동가대회 준비모임에서는 여러 인권활동가들과 함께 지난 한해를 돌아보려고 합니다. 설문조사 목록에서 의미있는 사건이라고 생각되는 것을 10가지만 선택해주시고 설문항목에 없는 사건 중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소식은 기타란에 적어주세요. 인권활동가가 뽑은 올해의 인권뉴스 10가지는 12월 10일(세계인권선언기념일)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올해의 인권흐름을 되짚어보며 새해의 즐거운 활동을 기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바쁘시더라도 적극적으로 설문에 응해주세요. ^^ 설문 응답은 12월 3일(목)까지 받습니다.

그리고 이 메일 내용을 각 단체 게시판으로 복사해가서 행여 메일을 놓치더라도 더 많은 인권활동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설문조사 바로가기 (클릭하시면 바로 설문에 참여하실 수 있어요)


from 8회 인권활동가준비모임
장광호
에볼라 바이러스 때문에 전 세계가 비상사태 선언했지만

실상은 에볼라 보다 더 위험한 것은 탐욕의 곰팡이 분노의 바이러스 입니다.



탐욕과 분노의 바이러스가 14세기 흑사병을 만들었는데 우리는 쥐에게 뒤집어 놓았는데

본질은 보지 못하고 현상 일부만 보니 오보가 전해졌지요,



본질은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탐욕의 종교]와 왕, 귀족, 기사들 이 부류가 권력과 부를 통제하고 모든 토지를 갖고도 이들의 탐욕은 끝도 없이 100년 전쟁으로 면제 부를 준다고 병사들에게 사기를 치고 돈을 받고 면제 부를 팔았다고 오랜 전쟁으로 약탈을 하고 세금을 갈취하고 귀족들은 상선을 만들어 무기를 장착하여 금과 은을 강탈하고 노예로 잡아오는데 수많은 나라에 양민을 악랄하게 약탈과 수많은 생명의 피를 흘리게 된 보상이 흑사병이다.



탐욕은 곰팡이가 과일바구니에 과일을 부패하게 하듯이 탐욕은 모든 집단의 영혼을 부폐와 마비시키고

마음과 생각에 오직 탐욕만 남게 되어 사람의 귀중한 생명 따위에 전혀 상관도 없어지며 오직 탐욕이 그들을 지배해 전부 부패하게 한다.





약탈로 집은 불타고 모든 것을 잃은 비참한 살인과 노예로 끌려간 가족, 장애를 입은사람들의 분노는

자신에 함께 살아온 70억~100의 몸 안과 밖에 사는 바이러스들이 분노의 피를 먹고

이 바이러스들이 변질되어 약탈자들에게 붙어 이들을 공격하여 복수가 이어져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교황]와 왕, 귀족, 기사들 이들의 탐욕은 1억이 넘는 분노의 바이러스 앞에 무릎을 꿇고 서서히 이들의 잔치의 막은 내리기 시작했고,



마침내 거대한 로마는 사라지고 수많은 약탈자들의 큰 나라들이 흔적만 남긴 체 사라졌고

지배계급의 탐욕으로 교주[탐욕의 종교]와 왕, 귀족, 기사들 이 부류가 권력과 부를 통제하든 자들은

분노의 바이러스가 민족봉기로 사라지고 또한, 이집트, 몽골, 스페인, 영국 수많은 나라들이 힘을 잃고 비털 거리며 일본도 마침내 분노의 핵을 맞아도 깨닫지 못하여 이웃나라들을 분노하게 한다.



우리도 옛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이 탐욕을 이땅에 가득하게 하고

더보기=http://blog.naver.com/sanchna/220088546514

분노를 유포하고 있는 철피아, 관피아, 해피아, 모피아, 정피아, 식피아에게

어느 도지사가 "‘세월호’ 침몰 사건을 보면서 비리와 부패와 탐욕이 몽땅 모여 사람보다 돈이 중요하고 가치보다 권력과 탐욕이 우선해 이런 사태가 빚어졌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세월호’ 사태는 지금도 진행 중이지만, 우리 국민 모두가 느낀 점은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되는구나 였다"며 "이제 공동체의 가치를 생각하고 가족과 생명이 가장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지사는 "우리 국민들이 공직자들, 정치인들에게, 또 여러 지도자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바로 ‘혁신’"이라며 " 지금처럼 구태, 기득권, 나눠먹기 등의 행태가 주요 혁신 대상"이라고 말했다.



어느 기자는 정부는 죽었다. 공교육은 무너졌고, 의료서비스도 붕괴됐다. 경찰서와 교도소는 초만원이고, 지방정부는 파산하고 있다. 공공부채는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정부신뢰는 땅에 떨어졌다.’ 1990년대 초 오스본과 개블러가 쓴 유명한 행정개혁 교과서 ‘정부재창조(Reinventing Government)’에 나온 미국정부의 상황이다. 20여 년이 지난 현재 한국이 처한 상황과 아주 비슷하다.



침묵하는 공무원, 침몰하는 정부를 어떻게 개혁할 수 있을까. 부패와 부정, 불법적 유착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처벌 국가라는 이름으로 국민 위에 군림했던 관료들의 역사가 아직 생생히 살아있다. 조직 내부에서 부패와 불의가 목격되더라도 입을 닫고 눈을 감는 현실을 털고 일어서야 한다. 침묵하면서 기득권을 보전하기 위해 줄 대고 아부했던 부끄러운 자화상에 대해 철저히 반성해야 한다.



몰락으로 이끈 탐욕에게 수백 명의 우리의 희망이고 꿈인 자식들이 젊은 생명을 수장으로

탐욕에게 바친자들이여 교주로 온갖 악으로 신도들을 비참하게 만든 유씨의 탐욕이 빚어낸 비참한 말로 검은돈에 눈멀어 안전을 무시한 선사· 해운조합· 해경 합작품



더보기=http://91524.com/main/bbs.php?table=news&query=view&uid=56&p=1
09-04  
NAME :    PASS :
 LIST  REPLY   
199   [공동성명]정부는 사형집행 재개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3072  hrnet 03-24 20260
  [설문조사] 2009년, 인권활동가들은 묻는다. 1  su - 12-02 3506
197   <기자회견문>3/2, 인권위독립성보장및축소철회공투단 발족 기자회견과 행안부 장관 면담요청 4  hrnet 03-03 6227
196   <논평>행안부의 국가인권위 축소 방침 철회에 대한 유엔인권최고대표의 서한에 관한 논평 9  hrnet 02-27 7451
195   <기자회견문>이명박 정권 1년, 인권의 현주소를 돌아보다. "인권의 시계가 거꾸로 가고 있다" 1  hrnet 02-24 4129
194   <성명서>이달곤 행안부 장관 내정자 국가인권위 축소방침 규탄 성명서  hrnet 02-20 3972
193   [보도자료]국가인권위 축소 철회 요구 국회 앞 기자회견 2  hrnet 02-19 3945
192   [보도자료]행정안전부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조직축소 방침 규탄 기자회견 1  hrnet 02-13 4372
191   [성명서]검찰이 말한 독립성은 '민중으로부터의 독립성'인가!-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왜곡편파 수사 검찰 규탄 성명서-  hrnet 02-10 4706
190   [보도자료]용산참사 희생자 사망경위와 사인의혹에 관련된 진상조사단 보고 1  hrnet 02-04 2316
189   <기자회견문>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편파왜곡수사하는 검찰 규탄 기자회견  hrnet 02-04 2445
188   [성명서]철거민의 정당한 외침에 살인으로 답한 이명박 정권 퇴진하라!  hrnet 01-20 3655
187   [성명서]미네르바 구속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유죄를 인정한 것이다.  hrnet 01-19 2106
186   [보도자료]법안 무더기 날치기 처리에 반대하는 인권단체 기자회견  hrnet 12-28 2347
185   [기자회견문]시설장애인 낙태 종용 김양원 위원 사퇴촉구와 인권의식 부재한 김태훈,최윤희,황덕남 위원 사퇴 촉구 기자회견  hrnet 12-10 2552
184   <기자회견문>국가인권위원회, 7주년으로 끝낼 것인가!-반인권적 김양원 '인권'위원 사퇴를 촉구하며-  hrnet 11-25 2548
183   [성명서]한나라당은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폐지 시도를 중단하라! 3  hrnet 11-24 2311
182   [성명서]한나라당의 과거사위 통합법안 규탄 성명서 1  hrnet 11-21 2290
181   [성명서]행안부의 올해의 인권상 이정이 추천자 심사제외에 대한 인권단체 규탄 성명  hrnet 11-21 2262
180   [논평] 경찰 과잉 진압에 대한 국가책임 인정을 환영하며 1  hrnet 11-19 2268
179   <논평>미국 비자면제 시행에 대한 인권회의 논평 1  hrnet 11-17 6041
178   [보도자료]10/28국가인권위 공권력 투입 요청 규탄 기자회견  hrnet 10-28 2189
177   [취재요청서]10/27(월),반인권적 국가인권위원 김양원 즉각 퇴진 촉구 기자회견  hrnet 10-26 2293
176   [기자회견문]반인권적 김양원 목사 국가인권위원 임명한 청와대 규탄 기자회견 5  hrnet 10-22 23596
175   [보도자료]10/21,기륭전자 앞 집단폭행 묵인․방조 경찰 규탄 기자회견 1  hrnet 10-21 3403
174   [취재요청서]기륭전자앞 노조원,시민 집단폭행 묵인방조 경찰규탄 기자회견 1  hrnet 10-20 3762
173   [성명서]집시법 10조 위헌법률심판제청을 환영하며, 한나라당의 집시법 개악 기도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  hrnet 10-13 3966
172   [기자회견문]반인권적 '인권'위원 김양원은 즉각 사퇴하라! 1  hrnet 10-13 2124
171   [철폐연대 후원주점] 우리함께, 이자리에 동지들을 초대합니다. 1  철폐연대 10-10 2682
170   [취재요청]10/10인권침해 피해자들을 위한 사회적 치유 프로그램 “내면의 촛불 빛내기”  hrnet 10-08 2184
169   [성명서] 시설장애인의 인권을 침해한 김양원은 국가인권위원직을 사퇴하라! 1  hrnet 10-07 4797
168   [성명서]소위 '최진실법'은 고인을 위한 것이 아니다- 정치적 속셈으로 엉뚱한 곳을 향해 가는 정부여당과 일부언론 1  hrnet 10-06 2090
167   [보도자료]전자여권 리콜하라! 지문날인 철회하라! 1  hrnet 10-01 2139
166   [취재요청서]서울지하철 서비스지원단 인권침해 보고대회  hrnet 09-24 2232
165   [성명서]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hrnet 09-11 6000
164   [기자회견문]정보통신망법은 이용촉진법인가, 이용통제법인가? 1  hrnet 09-10 2100
163   [보도자료]9/8(월), 최윤희 윤리위원 즉각 국가인권위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 1  hrnet 09-08 2336
162   [취재요청서]9/8(월),오후1시,국가인권위 독립성 훼손 최윤희 한나라당 윤리위원, 인권위원 사퇴촉구 기자회견  hrnet 09-05 2046
161   [기자회견문]국가인권위 독립성 훼손하는 한나라당 규탄 최윤희 교수 인권위원 사퇴 촉구  hrnet 09-03 2446
160   [성명서]반성하지 않는 정부와 경찰을 규탄한다_촛불시위 네티즌 구속은 민주주의를 구속하는 것이다 1  hrnet 09-03 2308
159   [성명서] 국가인권위원회법을 무시한 최윤희씨의 비상임위원 선출을 반대한다. 1  hrnet 08-28 2615
158   [성명서]기륭전자는 불법도청 사과하고 노조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  hrnet 08-26 8297
157   [성명서]광고지면 불매운동을 이유로 누리꾼을 구속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와 소비자 권리 침해이다! 3  hrnet 08-22 5724
156   [취재요청서]8/26(화), 2008version 집회한다 허가하지 마시라[상영회 및 Talk Show]  hrnet 08-22 2579
155   [성명서]하중근 열사의 죽음을 의문사로 남겨서는 안된다 1  hrnet 08-19 2760
154   [성명서]마포경찰서의 연행자에 대한 성적 수치심 유발 처우 규탄 성명  hrnet 08-19 2596
153   [성명서]인권침해 감시까지 진압하는 초법적이고 오만한 경찰을 규탄한다. 1  hrnet 08-19 2519
152   [보도자료]8/12(화), 오전11시, 재벌 총수 ‘면죄부 사면’ 반대, 양심수 석방 촉구 인권·사회단체 기자회견 1  hrnet 08-11 2789
151   『 경찰기동대 등의 폭력 만행 규탄과 인권기준 준수 촉구 』기자회견문과 질의서  hrnet 08-07 2679
150   [취재요청서]8/7(목), 경찰기동대 폭력 만행 규탄과 인권기준 준수 촉구 기자회견 1  hrnet 08-06 3352
1 [2][3][4] SEARCH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