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연석회의

  
책소개 <당신은 장애를 아는가?>
 메이데이  05-02 | VIEW : 1,315





장애인이 어떤 상태에 있느냐가 우리 사회 진보에 대한 척도이다



도서출판 메이데이가 심혈을 기울여 기획한
<메이데이 문고-물고기 학교>의 첫 권인《당신은 장애를 아는가-장애, 장애 문제, 장애인 운동의 사회적 이해》는 ‘정상인-장애인’이라는 기존의 편협한 인식과 장애(인)에 대한 각종 편견ㆍ부정적 인식이 왜 발생하며 올바로 보기란 무엇인지, 장애인들이 왜 목숨을 걸고 이동권ㆍ교육권ㆍ노동권ㆍ활동보조인서비스제도 등의 제반 권리를 위해 싸우는지, 그리고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 어깨 걸고 살아 나가기 위한 방향은 무엇인지를 일목요연하게 제시하고 있다.


“아쉬운 사람이 거칠게 판 우물” - <책머리에> 가운데



“전체 인구의 1/10이 장애인이라고 하지만 비장애인들은 학교에서, 일터에서, 그리고 거리와 극장과 시장에서 장애인을 거의 접하지 못한다.
여전히 수많은 장애인들이 시설과 집안에 갇힌 채, 이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배제된 채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장애에 대해 제대로 알 턱이 없고, 알 기회도 없고, 굳이 알아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장애인을 일상 속에서 자주 접하는 사람들은 모두 장애(인)에 대해 안다고 할 수 있을까? 문제는 그다지 간단하지만은 않다. 왜냐하면 우리의 의식과 무의식을 지배하고 있는 자본주의적ㆍ비장애중심적 이데올로기는 장애에 대한 객관적 인식을 가로막고 있으며, 신문ㆍTVㆍ인터넷 등을 통해 투사되는 장애의 이미지는 대부분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는데 봉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올해는 장애인 운동에 몸을 담은 지 만 10년이 되는 해이다. 대학생이었던 1996년 말, 평택의 에바다복지회에서 발생한 끔찍한 인권 유린과 시설 비리 사건을 계기로 장애인 운동에 발을 들이게 되었다.
그 뒤 장애 대중이 처한 열악한 삶의 현실을 절박하고도 유일한 근거로 운동을 해왔지만, 나와 주변의 활동가들은 늘 일정한 공백과 아쉬움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장애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주체들이 그러한 고민을 발전시키거나, 사회 구성원들이 장애 문제를 올바로 인식하는데 도움을 줄 과학적 이론과 담론이 장애인 운동 내에서 실질적으로 부재했기 때문이다.
장애인 운동은 대중 운동의 영역에서도 이론적 실천의 영역에서도 주변화 되어 있었고, 실제로 장애인 운동에 개입하고 있는 국내의 진보적 학자나 연구 그룹은 아직까지도 거의 전무한 상황에 있다. 결국 이 책은 아쉬운 사람이 거칠게 파 놓은, 좁고 빈약하며 불투명한 우물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차     례***
추천의 글
책머리에
1부_장애를 사회적으로, 역사적으로 이해하기
장애를 바라보는 시각은 사회적으로 규정된다
장애인이기 때문에 차별받는 것이 아니라, 차별받기 때문에 장애인이 된다
인간이 지닌 다양한 차이들: 누가 누구를 정의하고 규정하는가?
자본주의 사회의 성립ㆍ발전과 장애 문제

2부_구체적 권리를 통해 본 장애 문제와 장애인 운동
인간은 동물(動物)이다. 움직여야 산다
장애인은 교육받기가 왜 이리도 힘든가
장애인의 노동권, 무엇을 고민하고 얘기할 것인가
탈시설, 자립생활운동, 그리고 활동보조인서비스
농(聾)문화의 독자성과 통합사회

3부_진보적 장애인 운동의 의미와 가치
장애인 운동을 넘어 진보적 장애인 운동으로
반자본 운동으로서의 진보적 장애인 운동

참고 문헌

김도현 지음 | 2006_4_20 | 140*204 | 212쪽 | 값 10,000원

교보문고 책 소개
알라딘 책 소개
예스이십사 책 소개
                                                


메이데이 문고 - 물고기 학교




물고기는
때로는 부드럽게
때로는 거침없이 물살을 가르며
바다의 푸름과 넓음을 얻는다.
죽은 물고기는 물결에 휩쓸리지만
살아있는 물고기는 물길을 거슬러 오른다!

<물고기학교>는
도서출판 메이데이에서 발간하는 문고의 이름입니다.


<물고기학교>는
때로는 부드럽게 때로는 거침없이, 푸른 바다와 함께 호흡하며 희망을 일구어나가는 물고기들의 학교입니다.

푸른 바다는
신자유주의 세계화와 양극화로 고통 받는 이 땅 4천만 민중들의 삶입니다.

물고기는
자본의 지배에 맞서 모든 착취와 억압과 차별을 극복하려는 좌파의 상상력입니다.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경쾌하게 ‘21세기 새로운 대안적 삶’을 모색하는 좌파의 실천이자 제안입니다.

<물고기학교>에는 학년이 없습니다. 3개의 반만 있습니다.

‘입문 교양서’

‘정세 분석’

‘한국 사회 지배적 사상에 대한 비판서’

등으로 구성됩니다.


도서출판 메이데이
(우100-272) 서울시 중구 필동2가 128-11 상전빌딩 301호
전화 02_2277_5453  팩스 02_6008_5138  maydaypub@yahoo.co.kr

 LIST  MODIFY  DELETE   
199   한국사회포럼/주제토론 "FTA와 기업세계화=광우병,GMO질병판매의 정치경제학"  보건의료단체연합 07-03 1779
198   6월 총력투쟁! 2차 사이버 시위 함께 합시다!  진보돌이 06-28 1547
197   [추모연대] 농성요구안합의! 더욱 전진하겠습니다.  이승헌 06-27 4489
196   [농성31일째]위원장의 책임하에 농성단요구안 논의하기로...  민주열사명예회복 06-23 1481
195   *6월22일 특례법 제정 촉구 각계인사선언,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시효연대 06-21 1844
194   [펌]공소시효배제특별법 관련 기사  시효연대 06-21 9981
193   민주열사 불인정 결정 규탄 6월 17일, 18일 농성 27일~28일차 소식 전합니다.  민주열사명예회복 06-18 1260
192   6월 14,15일 농성 24,25일차 농성소식입니다.  민주열사명예회복 06-16 1338
191   [동영상] 87년 대투쟁 정신계승은 이렇게~  노동자 06-15 1177
190   6월14일 농성24일째 소식입니다.  민주열사명예회복 06-14 1114
189   [농성22일째]실무협상돌입! 농성투쟁은 전진한다!  민주열사명예회복 06-12 1123
188   [농성20일] 6.10항쟁과 민주열사(11일12시.kbs시사투나잇)  민주열사명예회복 06-11 1726
187   [펌]공소시효배제특별법 관련 기사  시효연대 06-05 1174
186   (농성 8~9일차) 민주열사 폄하 명예회복보상심의위원회 항의 농성 8~9일차 소식입니다.  추모연대 05-31 1115
185   [토론회]“표현하므로 존재한다”, 문화권의 사회적 확산을 위한 2차 토론회  문화연대 05-30 1093
184   UNEP한국위원회 까페 UNEPle 탄생  UNEP한국위원회 05-30 1135
183   [영상] 명보위 위원장, 위원들과의 공개 면담  열사명예회복 05-30 1099
182   (성명) 명보위 하경철위원장은 국민과 민주열사 영령앞에 사죄하라!  열사명예회복 05-30 58338
181   공소시효배제특별법제정연대 소식지!  시효연대 05-28 968
180   [점거농성] 5월28일 꼭 참가 부탁드립니다  민주열사 명예회복 05-24 1019
179   [5월22일 농성1일차 보고]언론보도에 각계인사들 격려 및 지지방문 이어져...  열사정신 05-23 1167
178    UNEP 국제환경사진 전시회  유넵한국위원회 05-22 1297
177   [성명] "자칭 페미니스트 이명박, 그러나 동성애는 안돼!?“  성소수자위원회 05-22 1695
176   <농성1일>장준하선생 등 민주열사 민주화운동 불인정에 대한 민주화운동심의위원회 항의 농성  추모연대 05-22 1402
175   [연속토론회]신자유주의 체제를 넘어서는 문화운동의 새로운 프레임, ‘문화권’  문화연대 05-21 1057
174   [공모]정치검열에 저항하는 5가지 비책  다산인권센터 05-14 1041
  책소개 <당신은 장애를 아는가?>  메이데이 05-02 1315
172   정피모 관련 인권호소문이 있길래.. 퍼왔어용!!  콩콩이 04-28 1179
171   이시우사진전 안내 / 2007년 4월28일(토) ~ 30일(월)  고려산 04-20 1401
170   호 소 문  군산사람.. 04-18 4484
169   허세욱 동지여! / 김치문  노동자 04-17 1437
168   [함께해요] 집회한다 허가하지마시라!  집시법불복종행동 04-17 1281
167   제2회 아시아인권포럼 안내  ACHR 01-16 1191
166   [성폭력에 대한 평화인권운동 토론회] 운동사회 내 성폭력을 다시 묻다  토론회준비모임 12-08 1234
165   [고발]고름낀 미국산 쇠고기 도축현장 몰카  김치문 11-30 1169
164   <긴급 호소문>.  구로노동위원회 11-17 1818
163    툰자 ICC 한국위원회 제 3기 참가 어린이를 모집합니다.  UNEP한국위원회 11-16 4818
162   사랑하게 하소서  김치문 11-06 1165
161   ▶안녕하세요 외국인 인권보호 센터입니다◀  외국인센터 11-06 1465
160   [KBS스페셜] 충격!! 광우병과 한미FTA의 진실!!  노동자 11-03 1176
159   - UNEP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무소장 “Mr. Surendra Shrestha” 강연회-    UNEP한국위원회 10-31 2638
158   [영상] 한반도 핵전쟁 위기 - 평화를 위하여  노동자 10-24 1181
157   UNEP 아시아 태평양 사무소장 “Mr. Surendra Shrestha” 강연회  UNEP 10-24 4759
156   "미디어는 소통의 도구인가?"-제1회 미디어포럼에 초대합니다.  미디어연대 10-16 1100
155   내일을 어쩌렵니까  장동만 10-12 1055
154   오늘 같지 말아라  김치문 10-04 998
153   성명> 전교조 부산지부 통일학교를 빌미로 전개되는 공안탄압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동자 전국회의 09-26 1610
152   [성명서] 행정자치부의 불법적인 공무원노조 사무실 폐쇄 행정대집행은 실패했다.  공무원노조 09-22 1616
151   긴급 집회  공무원노조 09-22 1052
150   종로구 침탈 사진/ 동영상  공무원노조 09-22 1065
1 [2][3][4] SEARCH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